꽃게
태안지역의 꽃게는 다른지역 꽃게보다 껍질이 두껍고 연푸른색을 띠며 맛도 뚜렷이 구별된다. 꽃게탕은 얼큰하면서도 시원한 국물맛에 사시사철 식도락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그리고, 속이 꽉찬 꽃게를 증기로 쪄서 먹는 찜은 고소하면서도 입세서 살살 녹는 맛에 어린이들이 매우 좋아한다. 또한 안면도지역의 게장은 짜지않고 맛있기로 유명하며 방송에도 자주 소개되어 안면도를 찾는분들은 한번쯤 맛보고 돌아가기도 한다.

대하
4~5월, 9~12월, 특히 가을이 제철인 서해안 대하.주로 추석전에 앞바다에서 잡히기 시작하며 보통 12월 중순 정도까지 싱싱한 대하를 맛볼 수 있다. 매년 가을이면 백사장에서 자연산 대하 축제가 열려 인기가 높다. 살아있는 대하는 껍질을 벗긴 몸통만 날것으로 초장에 찍어 먹기도 하고, 남긴 머리와 꼬리 등은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다른 새우와 함께 소금과 구워먹으면 된다.

새조개
다양한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서산시 부석면 간월도리는 11월말에 접어들면 새조개를 맛보러 오는 미식가들로 붐빕니다. 새조개는 바지락의 일종으로 생김새는 바지락과 비슷하지만 양식이 불가능하고 바닥에 놓았을때 2~3cm정도 펄떡펄떡 뛰는 신기한 모습을 보여 이름 앞에 "새"자를 붙였다고 합니다. 새조개 요리는 날로 껍질을 까서 끓여 먹는 샤브샤브로 맛이 담백해 술안주감으로 좋습니다. 또 후라이팬에 살짝 구어 먹는 새조개구이도 많이 찾는 요리중의 하나입니다. 일본으로 수출만 하다가 요즈음은 시장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특히 전라도지방 일부와 간월도 지역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굴밥
서해안 청정 해역에서 생산되고 있는"참굴"은 임금님 수라상까지 진상된 특산물로써 썰물과 밀물에 의한 자연 일광 노출로 영양 염류 등의 공급이 풍부하여 속살이 단련되고 살 눈이 두터워 "굴밥"으로 유명하며 남해산보다 맛이 신선하고 담백하며 향이 시원하고 "굴물회"는 겨울철 영양식으로 최고의 영양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인근 바닷가 아낙들이 채취한 굴을 쌀과 함께 솥에 넣어 참기름을 넣은 후 밥을 한다. 밥이 다 되면 돌솥에 각종 아채와 양념장을 넣고 비빈다. 쌀과 함께 익은 굴이 은은한 향을 내는데 생굴의 비린내가 전혀 없고 입안에 씹히는 굴의 육질이 제법 감칠맛을 낸다.

박속낙지탕
조선시대 낙향한 선비들이 즐겨먹던 음식으로 옛부터 지리적 여건에 의하여 간만의 차가 심한 인근 해안에서 썰물시 갯벌이 많이 노출되어 어패류와 연체 해산물인 낙지 등이 많이 생산되고 있다. 특히 박속낙지탕은 6~7월 사이에 잡히는 크기가 10~15cm정도 어린 낙지를 이용하는데 육질이 연하고 맛이 좋아 낙지를 통째로 박 속에 넣어 조리한 해안 토속 음식인 박속낙지탕은 구수하고 맛이 좋아 6월초만 되면 박속낙지탕을 맛보려는 미식가들이 줄을 잇고 있다. 먼저 낙지를 먹은 후에 국수를 말아 식사를 해결하면 금상첨화.